경기도, 전국 첫 ‘최중증 발달장애인’ 돌봄 실태조사_베타를 하려면 금식해야 합니다._krvip

경기도, 전국 첫 ‘최중증 발달장애인’ 돌봄 실태조사_인프레소 베토 카레이로_krvip

경기도에서는 5월부터 10월까지 31개 시군에 걸쳐 최중증 발달장애인 1,500명에 대한 돌봄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이번 조사를 통해 경기도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규모, 일반적인 특성과 보호자 특성, 건강 상태, 돌봄 현황, 복지서비스 이용실태, 야간과 주말 돌봄 여건 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기도는 24시간 돌봄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도형 중증 돌봄 체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지난 17일 경기복지재단과 ‘최중증 발달장애인 24시간 돌봄 실태조사’를 위한 위·수탁 업무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4월까지 시·군으로부터 조사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최중증 발달장애인이란 아직 학계·현장 등에서도 별도로 합의된 정의가 없을 정도로 실태 파악과 별도 지원 방안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경기도는 지적 장애와 자폐성 장애를 통칭한 발달장애인 중 자해·타해 등 도전적 행동으로 시설 이용을 거부하거나 의사소통 등 극심한 발달상 이유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인원으로 잠정 정의하고 있습니다.

김능식 경기도 복지국장은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다 많은 최중증 발달장애인 당사자와 돌봄을 담당하는 가족이 지역 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 경기도 내 발달장애인은 5만 8천732명으로 전국 26만 3천311명의 22.3%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내 발달장애인은 2019년 5만 2천166명, 2020년 5만 4천170명, 2021년 5만 6천450명 등 매년 2천여 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